셔터아일랜드의 결말에 대한 두가지 해석

Posted on 2010. 3. 28. 03:54
Filed Under 세상사는이야기/문화생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촌 롯데시네마에서 셔터 아일랜드를 봤다.

좀 어려운 영화라고 해서 단순한 여러 복선이 깔린 영화라고 생각했었었는데...
반전에 반전에 반전.. 완전 내 예상이 빗나가 버렸다...


 
마지막 주인공의 대사...

"선량한 사람으로 죽느냐
좀비가 되어 삶을 유지할 것인가"
 

이것은 도데체 무엇을 의미 하는것일까..
누구의 말이 진실이고 누구의 말이 거짓인지
정확히 알지 못한채 영화는 깊은 여운을 남기고 끝이난다.
 
의사의 말이 진실인지.. 태디의 말이 진실인지는 알수없다.
원작 소설속에서는 태디의 말이 거짓이다 라고 결말을 내고 있지만.
영화속에서는 내내 보여준 단서들이 두가지 경우수가 모두 맞아 떨어지도록 하고있다.
관객으로 하여금 "정신병"이라는 소재가
폭넓은 해석이 가능 장치로서 작용하고 있는것이다.

이러한 두가지 시나리오의 연출이 가능한것은 이 작품이 영화이기 때문이다..
소설은 대화나 지문으로서 내용을 명확하게 전달해야하는 반면
영화는 떡밥과  인물들의 행동을 보고 관객들이 상황을 판단해야 하기때문이다.

소설적인 측면에서 영화를 보자면
화면을보여주는건 영화감독의 역할이지만
그 화면을 보고 상황지문을 만드는것은 관객이다.

결국 셔터아일랜드 처럼 두가지 상황지문이 모두 합당하는 경우...
영화의 결론을 내는건 관객의 몫이다.
지금도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 가보면
"태디가 맞네""그놈이 정신병자네" 하고  미친듯이 싸우고 앉아있다..
자... 그럼 이 글을 보고있는 당신도 바로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에가서
니놈이 맞네 네년이 맞네 하며 갑을론박 박터지게 싸워보자...







//영화후

스토리 결말.. 상당히 오묘하다..
태디가 정신병자다 라는 가설도 오류가 없고...
병원측의 짜고치는 고스톱이라는 가설도 오류가 없고....

 
즐겁게 영화를 보러왔는데
왜이리 머리를 써야하는것일까...ㅠ_ㅠ


보고나오면서 누구의 말인 진짜인지 둘이서 토론에 들어갔지만...
둘다 태디의 손을 들어줬다...
(왜냐..어이 없게도.. 디카프리오 팬이었으므로;;;;)

머리를 썻더니만 두세배는 배고파진 두사람..
어려운 생각 그만하고 바로 밥먹으러 가다...



 -ps
개인적인 생각인데..

영화속 메세지  "Who is 67?"

요게 바로 감독이 우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아니었을까...
누가 67번째일까... 관객들 네녀석들 곰곰히 생각해 봐라..
라고 말하고 싶었던것은 아니었을까 싶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About

by 나루에

블로그에 낚인 물고기

· Total
: 988,654
· Today
: 10
· Yesterday
: 9